NGO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아산경실련, "구본영 천안시장은 충청타임즈에 대한 언론 탄압행위 중지하라!"
기사입력  2018/07/18 [16:46]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천안아산경실련, "구본영 천안시장, 충청타임즈 취재협조 거부 등 언론 탄압행위 중지하라!" 사진=지난해 9월 천안시장 명의로 충청타임즈와 천안시청 각과에 보내진 공문     © 뉴스파고

 

천안아산경실련이 구본영 천안시장을 향해 충청타임즈에 대한 취재협조 거부 등 언론 탄압행위를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천안아산경실련은 18일 성명을 통해 "구본영 천안시장은 천안시체육회 인사비리 의혹과 관련해 지난 6월 20일 첫 재판에 이어 7월 11일에도 제2차 재판이 있었으며, 증인신문 일정은 8월 27일을 시작으로 9월10일과 9월 17일에 3회 걸쳐 잡혀있는 등 사법적인 일련의 과정과 조치는 충청타임즈가 제기한 비리의혹이 근거없는 것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천안시는 지난해 6월 13일부터 20여차례 충청타임즈의 천안시 체육회 특혜채용 비리의혹에 대한 20여 차례의 보도를 이유로, 명확한 근거 없이 천안시정에 대한 오해와 불신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같은해 2017년 9월 27일부터 ▲신문구독중단, ▲취재협조거부, ▲보도자료 제공중지, ▲광고 중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는 공문을 천안시장 명의로 충청타임즈에  송부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11월 2일 천안시청 출입기자단 소속 8개 회원사 기자들의 명의로 충청타임즈의 언론 탄압에 대해 천안시장과 면담을 통해 의견서를 제출, 즉각 철회를 요구한 바 있고, 천안시의회 안종혁 의원은 2017년 11월 6일 시정 질의를 통해 충청타임즈에 대한 신문구독 중단 조치 등이 언론 탄압이라 규정하고 이필영 부시장에게 철회를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2017년 12월 5일 천안시 홍보담당 채모 팀장은 천안시청 소속 공무원 2천여 명이 공유하는 사내 전산망(새올게시판)에 "충청타임즈에 대한 신문 구독 중단 및 취재협조 거부 등의 조치는 계속되고 있는 사안으로 업무추진에 참고하여 주기 바란다."는 내용을 공지한 바 있다.

 

이처럼 천안시는 충청타임즈의 보도가 오해와 불신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구본영 천안시장은 충청타임즈가 의혹 보도한 ‘천안시체육회 내 채용 비리 혐의’가 인정돼 지난 4월 24일 구속됐다가, 3일 만에 보석금 2천만 원을 내는 조건으로 석방된 바 있다.

 

이에 천안아산경실련은 "이러한 사법적인 일련의 과정과 조치는 충청타임즈가 제기한 비리의혹이 근거 없는 것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이며, 천안시가  충청타임즈에 취한 취재거부 등 일련의 조치가 부당함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이러한 제반 정황을 볼 때, 66만의 천안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천안시장이 취한 ‘충청타임즈에 대한 취재협조 거부 및 보도자료 제공 중단, 광고 및 신문구독 중지 등의 조치’는 대한민국 헌법 제21조에 보장된 언론출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며, 헌정질서를 문란 시키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천안아산경실련은 끝으로 "천안시장은 충청타임즈에 대한 신문구독 등의 제반 중단조치를 즉각 해제하고, 66만의 천안시민 앞에 부정 비리에 대한 명백한 입장을 표명할 것을 촉구한다."며, "천안시장의 특정 언론사에 대한 취재협조 거부 및 구독 중단 등의 조치 사태에 대해 법률적인 검토를 통해 사법당국에 법적인 판단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