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 천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시, ‘호국의 꽃’ 오늘미술관 프로젝트 추진
기사입력  2018/10/10 [14:26]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 천안시의 오늘미술관 제1회 전시 ‘2018 천안색깔무지개’ 전시가 신부3교 다리에 설치된 모습. 제1회 전시는 10개 천안시내 곳곳에서 시민작가 186명이 참여해 성료했다.     © 뉴스파고

 

[뉴스파고=천안/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매년 공공미술전시 ‘오늘미술관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호국의 꽃’이라는 주제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과 연계 추진한다.

    

‘오늘미술관 프로젝트’는 거리, 공원, 광장 등 공공장소에서 열리는 미술 전시로, 주제에 따라 다양한 시민들이 시민작가로 직접 참여하는 공공미술 사업이다.

    

내년 3월에 열릴 제3회 전시 ‘호국의 꽃’은 오늘미술관 프로젝트의 첫 번째 기획 전시로 100년 전 아우내 장터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던 3000여 천안인의 호국정신을 기려 그들의 충절을 꽃 피운다는 뜻을 담았다.

    

전시는 3000여개의 손뜨개 꽃을 시민 작가들이 직접 제작한 다음 내년 2월 가로수 등 공공시설물을 이용한 대형 꽃 조형물 31개를 현장에서 설치하며 3월부터 4월까지 시내 주요거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초등학생과 장애인, 노인 등 시민 누구나 일정에 따라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초등학생은 교과수업과 연계해 학교별 수업으로 진행하고 노인복지관의 손뜨개 프로그램과 연계해 노인들의 자원봉사도 활용할 예정이며, 또 개인이나 단체, 또는 시민작가들의 작업을 보조할 수 있는 자원봉사자도 모집한다.

    

참여내용은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3천여 천안인을 상징하는 꽃을 손뜨개로 제작하는 작업이며, 재료뿐만 아니라 손뜨개에 대한 기본 교육도 지원한다.

    

모집 기간은 오는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전화문의(건축디자인과 041-521-2494)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시는 매회 전시에 참여하는 시민작가와 관람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전시콘텐츠 개발 및 오늘미술관 운영방향 등에 충실히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호국의 꽃’전시를 통해 3.1운동의 애국정신을 재조명하고, 호국충절의 고장다운 천안의 정체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는 망향로, 신부3교 등에 오늘미술관 제1회 전시 ‘2018 천안색깔무지개’를 186명의 시민작가와 함께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재영 건축디자인과장은 “3.1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시민들에게 친숙한 생활예술을 접목해 시민들이 공감하는 방식으로 소통하도록 기획했다”며, “시민여러분과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공공미술 체험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