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거돈 부산시장, 도시외교 중점추진 위해 첫 중국 방문
기사입력  2018/12/05 [15:08] 최종편집    김창곤 기자

[뉴스파고=경상/김창곤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민선 7기 도시외교 중점 추진과 대중국 교류 활성화를 위해 오는 6일과 7일 이틀간 중국 상하이시와 광저우시를 방문한다.

    

이번 중국 방문은 지난 11월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과 실질적 도시외교 추진을 위한 싱가포르·베트남 방문에 이은 두 번째 해외 순방으로 부산도시외교 비전전략의 실현 및 실질적 성과창출을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중국순방 주요일정은 상하이시장 면담 및 오찬, 시트립(Ctrip) CEO 면담, 부산관광 상하이 설명회 참석, 2010 상하이 엑스포 관련 시설 방문, 광저우 세계시장포럼 개막식 참석, 광저우시장 면담, 캔톤페어 전시관  및 광저우 오페라하우스 방문, 한국기업인 간담회, 광저우 도시혁신상 시상식 참석 등으로 이루어진다.

 

오 시장은 첫 방문지인 중국 유일의 자매도시 상하이에서 잉용(應勇) 상하이시장을 만나 자매결연 체결 25주년을 맞이한 양 도시가 그동안 추진해오던 교류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앞으로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할 예정이다.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인 ‘시트립(Ctrip)’ CEO 면담에서는 중국인 관광객의 부산유치를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부산관광 상하이설명회에서는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부산의 고부가가치 관광상품을 소개하는 한편 부산관광의 매력을 홍보할 계획이다.

 

두 번째 방문지인 광저우에서는 ‘2019 세계시장포럼’에 참석하여 각국 참가도시 대표들과 도시발전 방안 및 도시발전 경험을 공유하고, 원궈후이(溫国輝) 광저우시장 면담에서는 민선 7기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의 비전을 소개하고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통해 양 도시 간 우호·협력관계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캔톤페어전시관과 오페라하우스 방문에서는 대형전시회 유치와 시설운영 노하우에 대한 의견교환 및 오페라하우스 건립‧운영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에서 부산과의 협력을 당부하고, 한국기업 오찬간담회에서는 부산-광저우 교류증진을 위한 정책조언과 함께 광저우시가 중국 경제를 견인하는 3대 축의 하나로 발전해온 배경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고 필요한 정책들은 우리시 발전전략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상하이 자매결연 25주년을 맞이하여 상하이와 그동안 쌓아온 우호·협력관계를 넘어 경제, 통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진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광저우는 세계적인 무역항인 동시에 금융, 항만산업의 중심지로서 부산과는 경쟁과 동시에 협력의 상대인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발전적인 관계를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중국 방문에서 자주적 실리적 도시외교에 최선을 다하여 『Asia중심 허브도시 부산』실현과 경제발전 및 시민의 삶을 구체적으로 바꾸는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