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충남 남해군수, "행사참석 대폭 줄이고 군정업무 집중하겠다"
기사입력  2019/01/10 [17:33] 최종편집    김창곤 기자

[뉴스파고=경상/김창곤 기자] 장충남 남해군수가 새해부터 중앙부처와 경남도, 투자유치 기업 등을 직접 발로 뛰는 현장마케팅 활동을 통해 다이나믹한 남해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는 성과들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 군수는 지난 7일 남해군 소속 전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한 확대간부회의 석상에서 “지난 6개월 동안 민선7기 군정운영을 위한 기초 체계를 마련하는데 집중해 왔다”고 밝히고, “이제부터는 그 기반을 바탕으로 안팎으로 직접 뛰며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를 이뤄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직접 발로 뛰어 중앙부처와 경남도, 투자유치 기업들을 찾아다니면서 인구증대에 기여하고 안정적 일자리를 만들어 남해경제에 도움이 되고, 궁극적으로는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내는데 전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군수는 지난 6개월을 돌아보며 “반복, 관례적으로 참석하는 행사와 격려성 행사, 경조사 등이 너무 많아 남해발전을 위해 고민해야 할 일들에 좀처럼 시간을 할애하기 어려웠다”며, “새해부터는 행사 참석을 대폭 줄여 군정업무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군수가 꼭 필요한 민생현장에서 주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찾는 일에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부군수를 중심으로 행정 내부를 꼼꼼히 살펴 줄 것”도 당부했다.

 

이에 따라 군 행정과는 각종 사회단체에서 주관하는 행사 시 담당부서장이나 읍면장이 참석해 의견을 청취할 수 있도록 하고 초청인사 최소화, 개회식 축소, 유사 중복행사 축소·통합 유도 등의 사회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