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수 충남도 정책보좌관 임명에 한국당 충남 "충남판 캠코더 인사, 도정실패로 귀결될 것"
민주당 충남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길"
기사입력  2019/03/13 [17:23] 최종편집    한광수 기자

김영수 전 천안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충남도 정책보좌관 임명과 관련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하 자한당)이 '충남판 캠코더인사'로 규정하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선 가운데, 민주당 충남도당(이하 민주당)은 '자한당은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라'고 맞받아치는 등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자한당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직이 전리품인가? 나눠먹기 대상인가? 정말 가관이다. 도를 넘고 있다."면서, "거침없이 자행되는 충남판 캠코더 인사 전횡은 양승조 도지사가 얼마나 기고만장해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양승조 도정에서는 민주당 당적, 선거운동 여부, 도지사와 친분 등이 제 1 인사요건이고 자질과 역량, 전문성은 참고사항조차 못 되는게 아닌가 싶다."면서, "야반도주한 안희정 구태 사단들의 빈자리를 양 라인, 양승조 사단이 재빠르고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한당은 이어 "야당과 시민단체는 투명인간 취급하며 더불어민주당, 편향적 코드, 캠프 인사 등을 서슴없이 내리꽂는 내로남불 신적폐가 횡행하고 있다."며, "양승조 도지사는 천안병 보궐선거 비용을 몇 배 몇 십배 일로써 보답하겠다던 약속을 이런 식으로 지키려 하는가? "라고 꼬집었다. 

    

자한당은 "공주보 해체 철거 논란, SK하이닉스 천안 유치 실패 공방 등 산적한 현안에 대해서는 남탓으로 일관하며 속시원한 해결책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자파(自派) 세력 밥 그릇 챙기기에는 진정 선수"라면서, "무분별한 충남판 캠코더 인사는 충남 도정의 참담한 실패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한국당 충남도당에 먼저 묻고 싶다. 심대평-이완구 전 충남지사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이창수 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과 신진영 한국당 천안을 당협위원장은 과연 전문성이 담보된 인사였다고 답할 수 있는가? 자신들의 정실인사는 정당하고, 양승조 지사가 단행한 3선 시의원 출신의 김영수 정책보좌관 임명은 코드인사인가?"라고 맞받아쳤다.

 

    

 

민주당은 이어 "여기에 천안병 보궐선거 책임론까지 덧붙이다니, 그야말로 ‘제 눈의 들보는 못보고 남의 눈에 티끌만 탓하는 꼴’이 아닐 수 없다. 지난해 국회의원 보궐은 천안갑 선거구에서도 있었다. 다름 아닌, 자유한국당 소속 박찬우 의원이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했기 때문이었다."면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어째서 이 같은 사실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지방선거 출마로 발생한 천안병 선거구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만 열을 올리는가?"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갖가지 자극적인 단어로 민심을 들쑤시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정치공세에만 몰두하기 전에, 겸허한 자세로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