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정책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네이버블로그 다음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앙행심위 "국가유공자 선순위 유족은 실제 부양 자녀"
기사입력  2019/05/08 [09:29] 최종편집    한종수 기자

 

중앙행심위 "국가유공자 선순위 유족은 실제 부양 자녀"©뉴스파고

 

국가유공자를 실제 부양한 자녀가 자녀들 중 연장자가 아니더라도 국가유공자 선순위 유족으로 인정받아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이하 중앙행심위)는 20년 전 이민을 가서 방문·귀국한 사실이 없는 국가유공자의 장녀를 연장자라는 이유만으로 국가유공자 선순위 유족으로 결정한 것은 잘못이라고 결정했다.

    

국가유공자 A씨의 세 자녀 중 둘째인 B씨는 2013년경부터 뇌경색과 치매에 걸려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A씨를 간병해 오다가 2017년 9월 A씨가 사망하자, 국가보훈처에 자신이 부친을 주로 부양했다며 선순위 유족 등록신청을 접수했다.

    

하지만 관할보훈지청에서는 B씨가 부친을 부양한 것은 일반적인 사회통념상 부모에 대한 자식의 도리를 행한 것일 뿐이라며, 국가유공자법에 따라 자녀들 중 연장자인 B씨의 누나를 선순위 유족으로 결정했다.

  

국가유공자법상 보상금을 받을 유족 중 같은 순위인 자녀가 2명 이상인 경우에는 나이가 많은 사람을 우선하되, 국가유공자를 주로 부양한 사람이 있는 경우에는 그 사람을 우선하도록 규정돼 있다.

    

B씨는 부친이 뇌경색과 치매로 고생할 당시 지극정성으로 간호한 것은 자신이며, 1998년경 미국으로 이민 간 후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귀국한 적이 없는 누나를 관할보훈지청이 선순위 유족으로 결정한 것은 잘못이라며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이에 중앙행심위는 B씨가 2013년경부터 부친의 인근에 거주하면서 병든 부친을 병원에 모시고 가는 등 간병한 점, 2015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부친과 동거하면서 치매 증상을 보이는 부친을 정신적·물리적으로 부양한 점, 이에 비해 B씨의 누나는 1998년 출국한 이후 그간 단 한 차례도 입국하지 않아 A씨를 부양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이는 점, B씨의 막내동생 또한 B씨가 부친을 주로 부양했다고 인정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B씨의 누나를 선순위 유족으로 결정한 것은 잘못이라고 결정했다.

ⓒ 뉴스파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Share on Google+ 구글+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다음블로그 블로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