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2019 부여 문화재야행 개최

이원규 기자 | 입력 : 2019/07/11 [12:24]

 

▲ 부여 문화재야행 리플렛     © 뉴스파고

 

[뉴스파고=부여/이원규 기자] 부여군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백제의 밤, 세계유산을 깨우다!」라는 주제로 부여읍 정림사지와 부여향교 일원에서 2019 부여 문화재야행을 개최한다.

    

문화재 야행은 2015년 부여 정림사지, 부소산성 등 백제역사지구가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후 이들 문화유산을 야간에도 국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부여군이 2016년부터 문화재청 공모에 참여하여 시작된 축제다.

 

부여의 유서 깊은 문화유산 주변의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연계 활용한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출발한 지로 올해 벌써 4년째를 맞았다.

    

특히 올해는 사비달 퍼레이드를 최초로 시도하는데, 이 퍼레이드는 부여 주민 500여명이 참여해 사비등과 우산을 들고 서동공원 동문주차장을 시작으로 궁남사거리를 거쳐 정림사지 주무대까지 이동하는 행렬이다.

    

이와 함께 부여읍 이색창조거리 일원에서 홍산 보부상, 세도두레풍장, 백제 미마지 공연 등 지역 문화예술공연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야경(夜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로(夜路),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야(夜)를 테마로 아름다운 정림사지 돌담길과 부여향교, 부여읍 시가지를 연결하여 지역상권과의 상생방안을 모색했다.

    

군 관계자는“마침 문화재청에서도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기 위해 14일까지를 백제문화유산 주간으로 홍보하고 있다”며, “2019 부여 문화재야행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