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내년 1조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

류정옥 기자 | 입력 : 2019/09/10 [15:22]

 

▲ 오거돈부산시장 자갈치시장방문    © 뉴스파고

 

[뉴스파고=부산/류정옥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도에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10일 자갈치 시장 일원 등을 방문해 상인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 지역화폐 발행계획을 설명했다.

    

부산시는 현재 시의회, 소상공인, 시민단체 및 전문가들과 논의를 통해 부산 지역화폐 발행 기본계획을 마련 중이다. 지난 7월 '부산광역시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으로 지역화폐 발행 근거가 마련됐다.

    

시는 내년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에 앞서 올 연말에 300억 원 규모의 시범 발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비 예산은 이미 확보한 상태다. 또한 내년도 1조원 발행규모에 맞춰 국비를 요청, 국비 지원 규모에 맞춰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화폐는 말 그대로 돈이 지역 내 돌게 만들고 특히, 대형유통점이 아니라 동네 상가의 소상공업체에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내년에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가 부산지역에 풀리면, 지역 내에서 자금이 돌고 돌아 지역 소비를 촉진시키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이 증대되어 서민경제가 크게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