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 뒷전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

8년 만에 임대수익 2배 증가, 항공수익 비중은 33.7%에 불과

지호용 기자 | 입력 : 2019/10/15 [19:40]

 

▲ 본업 뒷전 인천공항, 면세점 등 임대수익만 1.6조원     © 뉴스파고

 

 

[뉴스파고=지호용 기자]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등 항공수익 확대는 외면한 채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 등으로 배를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인천공항의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2010년 7746억원에서 2015년 1조1078억원, 2018년에는 1조6245억원으로 8년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지난해 총 수익 2조6,511억원 가운데 항공수익은 33.7%인 8,922억원에 불과했고, 비항공수익은 66.3%인 1조7,589억원으로, 비항공수익이 항공수익의 두 배에 달했다. 비항공수익의 92.4%는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이 차지했다. 

 

항공수익은 항공기 착륙료와 정류료, 조명료, 여객공항이용료 등 항공기와 여객수익을 말하고, 비항공수익은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료와 주차장 사용료, 토지·건물 임대료 등이다. 

 

2001년 3월 인천공항 개항 당시에는 항공수익과 비항공수익이 각각 1867억(49.6%), 1900억원(50.4%)으로 비슷했으나, 2008년부터는 비항공수익의 비중이 급격히 높아졌다. 

 

올해 상반기에도 인천공항 수익 1조3,674억원 중 항공수익은 4618억원(33.8%), 비항공수익은 9056억원(66.2%)이었고, 비항공수익 중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수익은 8,309억원에 달했다.

  

항공수익 비중은 2001년 49.6%에서 2019.6월 33.8%로 줄었고, 비항공수익 비중은 같은 기간 50.4%에서 66.2%까지 증가했다. 2015년 기준 독일 프라포트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64%, 영국 히드로 공항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의 항공수익 비중이 각각 61%, 57%인 것과 대비된다. 

 

황희 의원은 “인천공항이 착륙료, 공항이용료, 환승객 유치 등 본업보다 면세점 임대수익 등 부업에 치중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동북아 허브공항을 넘어 글로벌 리딩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항공수요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운수권 확대와 환승 수요 증대로 공항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