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시내버스 책임노선제 시범운행...결행 불친절 등 대폭 감소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1/14 [18:11]

 

▲ 천안시 시내버스 책임노선제 시범운행...결행 불친절 등 대폭 감소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관내 운행 시내버스 노선 중 45개 노선(75대)에 대해 책임노선제를 시범 운행한 결과 결행, 불친절 등 버스 관련 민원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책임노선제를 시범 운행한 결과,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버스 불편사항 관련 접수민원은 월 평균 21건으로, 책임노선제 시행 전인 지난해 1~9월 평균 52건보다 59% 줄었다. 

 

또한 책임노선제 시행 한 달 전인 10월 접수 민원도 24건으로, 책임노선제 시행 전 자체 사전교육 및 홍보활동 등으로 민원 감소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민원 건수는 전화민원 및 시청 홈페이지 민원접수 등을 통해 집계됐다. 

 

민원 유형별로는 ‘결행’이 월 평균 13건에서 3건으로 약 7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친절’이 80%(월 평균 5건→1건), ‘배차시간 미준수’가 60%(월 평균 5건→2건) 감소했다. 

 

그동안 시내버스 운행은 1개 노선을 3개 업체가 공동 운행하는 공동배차 방식으로 운영됐으며, 서비스 제공 주체가 불분명해 버스업체의 서비스 개선 의지가 부족하고 이용 시민의 불편이 가중돼 왔다. 

 

책임노선제는 버스업체별로 노선을 나눠 책임지고 버스를 운행하는 방식으로, 동일한 권역과 노선을 한 회사가 지속 운행하기 때문에 운전기사의 책임감과 노선 숙지도가 향상되고 승객과의 친밀감 또한 높아져 서비스 질이 향상된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시내버스 교통환경 제공을 위해 현재 시내버스 회사와 노조, 시의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노․사․정협의체’구성을 계획중이며, 시내버스 발전방안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시범 운행의 효과분석 기간이 다소 짧았지만, 시내버스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을 추진할 토대가 마련됐다고 볼 수 있다"며, "향후 책임노선제를 확대 시행하면 시내버스 운행 서비스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