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창업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및 ‘동문 투자펀드’ 전달식 개최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1/17 [12:56]

▲ 순천향대,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및 ‘동문 투자펀드’ 전달식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지난 16일 교내 대학본관 회의실에서 이 대학 총동문회(회장 황대연)와 대학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및 ‘동문 투자펀드’ 전달식을 가졌다.

 

창업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재학생과 교원창업 활성화 및 이들의 안정적 성장과 지원을 위한 창업 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학 동문들의 자발적 기업지원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교수, 학생, 동문기업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업무협약으로, 학생창업, 교수창업, 일반인 창업 등 학내, 동문, 지역의 우수 창업 인재 발굴, 육성, 이를 위한 창업 인프라 조성 및 창업 분위기 확산, 동문펀드 조성, 순천향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추진지원과 기타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추진하게 되며, 이를 구체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첫 사업으로 일억 원의 순천향 동문투자펀드가 전달됐다. 

 

특히, 동문펀드는 대학 내 교수창업자, 학생창업자, 동문 창업자 중 유망 스타트업의 안정적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되는 가운데, 안정적인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과 투자 규모의 확대를 모색하기 위해 외부 전문 VC 운용 펀드에 참여하게 된다.

 

동문펀드는 9천5백만원과 산학협력단 투자펀드 1억5백만원이 합쳐져 창업투자조합에 참여하고 향후, 투자금 회수 시 이익 발생할 경우 이익금의 50%가 대학발전기금으로 귀속된다. 

 

서창수 산학협력부총장은 “대학이 출자하여 민간벤처캐피탈과 펀드를 만든 사례가 많지 않다”며, “대학이 이런 펀드를 만들었다는 것은 창업과 기술 사업화를 통해 본격적으로 지원을 하고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획기적인 조치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펀드는 대학의 돈으로 지원한 것이 아니라, 동문들이 관여했다는 점에서 대학 동문과 민간의 전문성, 학교의 지식 자산이 함께 뭉쳐 창업된 기업을 같이 키워내겠다는 동문의식의 발현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