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외곽순환고속도로 등 도로망 구축 ‘순항’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02/14 [13:59]

 

▲ 1,2외각순환도로위치도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미래 교통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안 국책 도로사업이 관련기관 건의 및 협의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하나씩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 

 

시는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경우 세종~안성 구간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완료하고 지난 12월 27일 착공했으며, 천안~아산 고속도로는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순조롭게 추진 중에 있다. 천안아산권 남북축 광역교통망의 큰 축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공주(정안)~천안(성환)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은 국토부에 제안서가 접수되어 현재 관련 지자체와의 협의가 진행중이다. 

 

특히 제1외곽순환도로 구간별 추진사항을 살펴보면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국도대체우회도로(서북~성거) 건설공사는 현 공정률 29%로 2024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원활히 추진 중이고, 국도1호선(직산~부성) 확장공사는 지난 12월 27일 착공했다.

 

국도34호선(입장~진천) 건설공사도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착공할 예정이며, 국도21호(동면~진천) 및 국도1호(천안시계~연기소정) 확장공사도 금년 1월 실시설계용역이 착수되어 현재 추진하고 있다.

 

또 국도21호 국도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 천안시 외곽순환도로(성거~목천) 및 국도1호선(청삼교차로~남천안IC)확장,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개량은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계획에 반영 요청하여 올해 1월 기재부에서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하여 연말에 반영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예타조사 결과 사업성이 확보될 경우 후속 행정절차인 설계용역 추진 등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그리고 고속도로와 연계한 제2외곽순환도로 추진사항은 서울-세종(세종~안성) 고속도로는 지난해 12월 착공하여 추진중에 있으며, 천안~아산 고속도로도 현재 50%의 공정률을 보여 순조롭게 진행중으로 제2외곽순환도로 건설계획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이와 연계된 지방도 624호선 산동~상덕간 확포장공사의 경우, 지난 2019년 7월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해 오는 2021년 7월 용역 준공을 목표로 현재 정상적으로 설계 추진중에 있으며, 국지도 57호선 (충북도계~병천탑원) 도로건설공사도 지난 2019년 12월에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하여 실시설계 진행중이다. 

 

시도, 도시계획도로 등 굵직한 내부 교통망 또한 올해 상반기 개통을 목표로 원활히 추진중에 있다. 성성지구~번영로간(대로1-13호) 및 LG생활건강~남부대로간(중로1-23호) 도시계획도로를 비롯하여 LG산단진입도로, 동부바이오산단 진입도로, 국도34호~직산기술산업단지간 연결도로, 다가동 도시계획도로(중로1-14호), 시도14호등 7개 노선이 올해 준공 예정이며, 남부대로~용곡한라(아)간 연결도로(대로3-22호) 개설공사는 지난 1월 착공식을 개최하고 2022년 지하차도 개통을 목표로 힘찬 발걸음에 나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