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후보, '허위사실유포' 혐의 지역구민에 의해 고발당해

박 후보측, 반론요구에 '묵묵부답'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0/04/07 [16:03]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4.15총선에 천안시(을) 지역구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후보가 지역구 주민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을 당했다.

 

천안 직산신설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의 정규학 위원장 등은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천안(을) 후보를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천안시서북구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발장에 따르면, 박완주 후보는 지난 3일 열린 대전KBS 방송토론회에서, 직산읍 송전탑 지중화와 관련해 ‘추진위원회’가 열렸고, 여기에서 투표를 통해 10:3으로 지상화 하자는 결정이 있었다고 발언했지만 이와 관련한 추진위원회는 구성된 바 없고, 추진위가 구성돼 주민들 스스로 결정했다는 발언은 엄연한 허위사실이란 것.
 
고발인들은 "박완주 후보는 지역마다 MOU체결이 이뤄졌다고 발언을 했는데, 이와 관련, 이장들이 막도장을 임의로 사용해 일부 이장들이 사문서 위조로 처벌받은 사실이 있는데도 이 부분에 대해선 밝히지 않고 지역주민들이 원해서 자연스럽게 MOU가 체결된 것처럼 발언했는데 이 역시 사실과 다르다"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책위는 "780억원의 예산을 박 후보 자신이 확보한 것이 맞다고 발언했지만, 예산확보라는 것은 사업이 결정돼 편성되는 것이 기본인데, 마치 780억원 예산을 확보한 것처럼 발언한 것 또한 엄중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며, "이 부분에 대해 전확한 상황을 파악해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고발인들은 이에 덧붙여 "피고발인은 국회의원 선거를 위해 자신이 직산주민을 위해 78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는데 직산주민 스스로 송전탑을 지상으로 결정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면서, "그러나 당시 직산지역에서 송전철탑 지중화 또는 지상화를 위해 추진위가 구성된 바 없고, 또 지역마다 MOU가 체결된 것도 불법으로 사실 안 된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780억원의 예산이 확보된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추정됨에도 피고발인은 당선될 목적으로 직산주민의 염원인 송전탑지중화를 위해 자신이 역할을 다 했는데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오히려 지상화를 원해서 지상화가 안 된 것처럼 속였다"며, 박완주 후보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문자를 통해 지난 6일 오후 박완주 후보측에 해명을 요구했지만, 박 후보측에서는 아무런 답변이 없다.
 
[본 기사 보도 이후 박완주 후보 측에서 전화로 "7일 오전 선관위로부터 공문을 받고 현재 소명자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