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에겐 관대·민원인에겐 철저·의원들은 지하 문으로...어이없는 예산군청 코로나-19 대응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0/07/27 [11:13]

  ©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예산군이 코로나19 방역을 하면서, 민원인들에게는 철저한 반면 군청 내 직원들이나 직원들의 편의를 위한 음식 배달업체나 택배기사 등에 관해서는 관대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 뉴스파고


예산군청 출비 과정에 애꿎은 민원인에 대한 방역에는 날선 모습이면서도 직원이나 택배기사 등에게는 아무런 제제를 하지 않아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 뉴스파고


더욱 심각한 것은 민의를 대표하는 기초의원들의 출입은 아예 통제조차 하지 않고 별도의 출입문을 이용하고 있어 안전 불감증이 그 도를 넘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구내식당의 거리두기 또한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힘없는 민원인만을 위험군으로 분류하는 듯한 모습은 군민들의 쌓여있던 불신을 폭발시키기에 충분했다.


제보로 찾아간 예산군청에서는 택배기사 및 음식을 배달하는 배달업체 직원들까지 자유롭게 드나드는 상황에서 일부 민원인에 대한 방역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특히 청사 지하에 위치한 예산군의회의 모습은 더욱 가관이었다.

 

  © 뉴스파고

 

일부 의원들의 지하 출입 모습은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모습이었고 이 상황을 지켜보는 공무원들의 담담한 대응 또한 어이없는 모습이었다.


민원업무차 예산군청을 찾은 주민 A 씨는 “방역에 예외가 있다는 사실이 어이가 없다"며 “주민들에게만 철저한 규칙을 적용하려 애쓰지 말고 더 많은 사람과 장소를 접촉할 수 있는 사람들에 대한 방역에 더 집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