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엔티이·양일훈에스테틱·코스모마이징·피에이스,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업무협약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0/12/22 [09:28]

 

▲ 엠엔티이, 양일훈에스테틱·코스모마이징·피에이스와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업무 협약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자기 피부에 딱 맞는 화장품을 스스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이 국내 시장 확대는 물론 해외 진출에 나서 시선이 집중된다. 

 

자연에서 얻은 순수 에너지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엠엔티이㈜(대표 박태철)는, 맞춤형 화장품 ㈜양일훈에스테틱아카데미(대표 양일훈)·코스모마이징-알엑스렙(공동대표 김경표·SUN WENTING)을 비롯 화장품 원료 개발사인 ㈜피에이스(대표 김식)와 지난 21일 서울 역삼동 애니미디어빌딩 4층 ㈜양일훈에스테틱아카데미에서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각 업체는 협약을 통해 △신물질 원료 개발 등 공동 협력사업 추진 △공동 협력사업 해외 진출 확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인적자원 교류 △AI 알고리즘 등 기술 공동연구 및 개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 참여기업들은 이날 협약으로 맞춤형화장품 분야의 신물질 원료 개발과 DIY형 맞춤형화장품 플랫폼,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교육 및 취업 지원을 통한 피부미용 시장의 질적 향상과 맞춤형처방 조제관리사 일자리 확대 등 관련 산업의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맞춤형화장품 플랫폼은 본인의 피부에 최적화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 '맞춤형화장품 판매업'의 등장과 함께 지난 2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자격시험이 첫 시행되면서 서막을 알렸다. 

 

최근 화장품 시장이 '원브랜드숍'의 인기는 시들고, 헬스&뷰티 스토어와 중소 브랜드 위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화장품 전문 연구소의 시각이다. 

 

이런 가운데 내 피부에 맞는 화장품의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화장품, 개인 맞춤형화장품 퍼스널 케어로 확대됐고 대기업을 중심으로 시장규모는 더욱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한편 2012년에 설립된 한국화장품전문가협회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자격대비반', '맞춤형화장품 상담 전문가' 과정 등 다양한 화장품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