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인연대 주호영 원내대표, 취재거부 규탄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1/01/22 [15:10]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소속 여기자의 취재를 거부하면서 발생한 물리적 충돌 및 성추행 시비와 관련 인터넷언론인연대가 논란의 당사자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규탄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인터넷언론인연대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진행한 신년기자회견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질문에 사실상 '불가' 입장을 낸 이후 주호영 국민의힘의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도 퇴임하면 전직 대통령',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하는 등 논란을 빚었다"면서, "연대 소속 기자가 주 원내대표와 일행으로부터 취재를 거부당하며 강한 물리력으로 엘리베이터에서 쫓겨나기까지 하는 수모를 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연대는 "정치인은 누구보다 감정을 잘 다스려야 하고 결과에 대해 엄격하게 책임을 져야하는 존재인데, 제1야당을 대표하는 지위의 최고위급 정치인이 격렬하게 취재거부를 한 것도 모자라 엘리베이터에서 쫒아내고 성추행 시비에까지 휘말리는 건 도대체 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든 그 이후든 상황판단이 섰다면 사과하는 것이 예의이자 도리인데, 사과하려는 시도조차 없었다"며, "이후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타 언론사 취재기자들에게 '<뉴스프리존>의 오늘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로, 이와 관련된 내용을 보도할 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협박성 문자를 발송했다"고 지적했다. 

 

인터넷언론인연대는 "제1야당 원내대표가 한 발언의 진의를 알아보려는 언론사 기자는 기자로서 본분을 다하려고 한 것인데 취재를 거부하면서 기자를 엘리베이터에서 밀어낸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또 밀쳐지는 과정에서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 쌍방의 주장이 맞서 있으므로 경찰의 수사를 통해 진위가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언론인연대는 "언론사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사건 전후를 보도할 수 있는데 이를 민형사상 책임을 져야할 것이란 협박성 문구를 담은 단체 메시지로 기자들에게 대응한 것에 대해 거대야당의 안하무인적 폭력젹 언관이라고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대는 끝으로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퇴임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발언의 진위와 함께, '원내대표 발언과 관련한 진위 취재가 안 되는 일인지', '여성 취재기자를 성추행 의심을 살 정도로 엘리베이터에서 밀어낸 것은 정당한 권리행사인지', '피해자의 주장과 경찰 코멘트를 기사화하는 것이 민사와 형사적으로 책임져야 할 불법인지' 물으면서 빠른 답변을 촉구했다. 더불어 취재거부에 대한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행복동 2021/01/23 [09:21] 수정 | 삭제
  • 여기자님 너무 불쾌하고 수치심 느끼겠다. 손위치가 영상에 나와있네요.이런게 증거지
  • 회상 2021/01/22 [20:05] 수정 | 삭제
  • 1.3초 곰탕집이 생각이 나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