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은 파견" 발언 이재관 예비후보, 허위사실공표 혐의 입건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2/04/27 [14:50]

 

▲ 이재관 천안시장 출마예정자, "중부권 명품 경제도시 조성할 것" 경제분야 7대 공약 발표     ©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관 천안시장 경선후보의 과거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 경력과 관련한 후보 본인의 해명과정에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주장과 함께 고발장이 접수되어 수사기관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재관 예비후보는 지난 21일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여당의 협력관계는 어느 정부에서나 필요하고 당정협의등 정부와 여당의 원활한 정책조율을 위해 다양한 제도가 운영되고 있다.”며, 자신이 수석전문위원으로 파견됐던 이유도 당시 여당과 정부의 원활한 정책조율을 목적으로 여당의 수석전문위원으로 정부의 고위직 공무원을 파견하는 제도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어 "정부 고위공무원이 여당 수석전문위원으로 파견되는 제도 역시 그 중 하나로, 여당의 수석전문위원으로 파견형태로 근무하는 것으로 일정기간 당에 근무했다가 다시 정부로 복귀하는 제도인데 저 역시 1년 6개월 정도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으로 근무하였다가 대전광역시 행정부시장으로 복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천안시민이라고 밝힌 A씨는 " 이재관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본인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파견이라는 인사제도를 통해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으로 파견근무하다 원래의 기관으로 복귀한 것으로 공표함으로써, 이를 듣는 시민들로 하여금 자신의 뜻과는 무관하게 인사제도라는 강제성이 있는 파견이었던 것으로 오인하게 했다"면서, "이재관 예비후보는 임박한 당내 경선 및 이후 천안시장 당선되려는 목적으로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한 허위의 사실을 공표해 고발장을 경찰서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고발인에게 전송된 문자메시지를 확인한 결과, 해당 사건은 천안서북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에 입건되어 오는 28일 고발인조사를 앞두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천안시민 2022/04/29 [15:20] 수정 | 삭제
  • 근데 기레기라기엔 팩트중심인거같은데..? 어쩔수없이 간거라고 기자회견 했는데 알고보니 강제성 없이 자진해서 갔다는거 아닌가????? 그거 고발당한거구??? 내가 이해하고있는게 맞나
  • 천안시민 2022/04/29 [14:58] 수정 | 삭제
  • 애쓴다 기레기야~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