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경찰청 "국도 제한속도 하향 후 사망사고 50% 감소" 확인해 보니...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4/05/23 [14:29]

▲ 충남경찰청 제공 속도 하향 조정 구간 교통사고(사망사고) 비교표    ©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충남경찰청(청장 오문교)이 관내 국도 일부 구간에 대해 제한속도를 하향한 결과, 인피사고 및 사망사고 발생 건수가 대폭 감소해 추후 다른 구간에 확대 시행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실제 자료를 보니, 감소한 구간도 있지만 반대로 대폭 증가한 구간도 있어 자료분석에 대한 신빙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충남경찰청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남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종원)와 함께 "지난 2021년부터 2022년 사이 도내 국도 5개 노선 중 제한속도를 하향한 6개 구간에 대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을 활용해 제한속도 하향 시점 전후 연도교통사고 건수를 비교한 바, 속도하향 이후 사망사고는 50%(6건→3건), 인피사고는 20%(136건→109건)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도 1호선 등 14개 노선 및 지방도 6개 노선 중 횡단보도가 설치되어 있어 인피 교통(사망)사고 위험이 큰 구간에 대해 제한속도 추가 하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충남청으로부터 구체적인 자료(위 사진)를 받아 살펴보니, 6개 구간 중 실제 인피사고가 감소한 4곳(적색 사각형표시)은 각각 50%, 43.5%, 39.1%, 12.5% 감소했지만, 나머지 두 구간(청색 사각형표시)은 오히려 증가했으며, 그 비율도 각각 53.8%와 11.5%로, 최대 감소비율보다 최대 증가비율이 오히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망사고도 세 곳이 감소(적색 원 표시)했지만, 두 곳(청색 원 표시)은 오히려 증가했으며, 한 곳(흑색 원)은 0건에서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글로컬소프트파워연구소 윤권종 교수는 "물론 속도 하향조정도 사고감소에 영향이 있겠지만, 절대적 요소라고 할 수는 없고, 일기나 시간대 등 속도 외에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다른 변수들이 많기 때문에 사고감소를 전적으로 속도하향과 연결시키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속도보다는 안전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수준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