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천안시, 초등생 대상 ‘학교로 찾아가는 아동학대·권리 인식개선 교육’ 실시

한광수 기자 | 입력 : 2024/06/12 [14:58]

 

▲ 천안시, 초등생 대상 ‘학교로 찾아가는 아동학대·권리 인식개선 교육’ 실시  © 뉴스파고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천안시가 오는 20일까지 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아동학대·권리 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올해 1월부터 5월 말까지 집계된 아동학대의 전체 신고 건의 20.6%가 아동 본인의 비행, 문제행동으로 인한 반복적 신고인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아동학대·권리에 대한 인식 교육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교육은 12일 구성초등학교를 시작으로 20일까지 아름초등학교와 천안쌍용초등학교 등 총 3개 초등학교 5~6학년 학생과 교사 4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충남 최초로 초등학생 대상 아동학대예방 역할 심리극은 천안시의 아동학대예방 신규시책으로 천안교육지원청, 충남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추진한다.

 

김영한 별자리사회심리극연구소장이 강사로 나서 아동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역할 심리극을 통해 아동학대 및 권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심어주고 아동학대에 대한 이해 및 대처 능력 향상의 기회를 제공한다.

 

시는 이번 교육을 통해 아동과 교사의 아동학대 대처 능력을 향상 시키고, 아동학대·권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천안시는 교육 효과와 만족도를 평가해 하반기에 7개 학교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윤은미 아동보육과장은 “이번 역할 심리극은 아동의 특성과 눈높이를 반영해 쉽고 즐겁게 진행하는 만큼 교육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유관기관과 논의해 다양한 아동학대예방 교육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한 별자리사회심리극연구소장은 ‘그것이 알고 싶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등의 방송 활동과 아동학대·권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