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주의 시] 청어

김영애 시인 | 입력 : 2024/06/26 [07:58]

  © 김영애 시인

 

       청어

 

 

       검푸른 바다와 은장도 빛으로

       찬바다를 누비던 청어 한 마리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지만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없다네.

 

       몸 가득 질서있게 얽어놓은

       가시가 이르기를,

 

       서두르지 말라고

       가시 많은 건 맛있더라고

       가시를 헤치며 먹어야 제대로된 맛을 안다고

 

       가시 많은 생선을 먹는다

       내 안의 가시를 들여다 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