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대설주의 긴급대책회의...제설대비 상황 등 점검

지호용 기쟈 | 입력 : 2021/02/03 [15:41]

▲ 경기도, 대설주의 긴급대책회의...제설대비 상황 등 점검  © 뉴스파고


[뉴스파고=지호용 기자] 3일 저녁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경기도는 이날 오후 2시 박재영 경기도 자연재난과장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시군별 대비상황 등을 점검했다.

 

기상예보에 따라 경기도는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해 근무에 들어가며, 수원시 호매실 지하차도 등 356개 결빙취약구간에 제설제 9만2,719톤, 제설차량 1,574대, 인력 1,038명을 전진 배치했다.

 

또한강설이 최대 15cm까지 예상됨에 따라,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비닐하우스나 노후주택 등 699개 적설취약구조물을 대상으로 대설주의보 발효전후로 3회에 걸쳐 일상점검을 실시토록 했다.

 

많은 눈으로 고립이 예상되는 안성 청용마을 등 산간고립 예상지역 11개 마을 202세대의 이장과 각 시군 상황실간 비상연락망을 확인하도록 시군에 요청했고, 9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 대해서는 사전 제설제 살포 등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를 당부했으며 시․군간 254개 경계도로는 시․군 협조체계 구축으로 사각지대 없이 제설을 하도록 했다.

 

도는 폭설 예상 시 버스 예비차 및 연장운행, 택시부재해제 등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영 경기도 자연재난과장은 “퇴근시간부터 강설이 시작돼 교통혼잡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퇴근시간 전까지 주요 출퇴근 도로, 고속도로 진입로에 제설제를 사전살포하고, 특히 제설이 늦어질 수 있는 시군 간 연결도로의 제설작업을 특히 더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