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선문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 미래자동차 분야의 참여 대학으로 선정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1/05/03 [19:43]

 

▲ 선문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 미래자동차 분야의 참여 대학으로 선정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선문대학교가 교육부 주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의 미래자동차 분야의 참여 대학으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3일 공유대학 체계 구축을 통해 국가 수준의 신기술 분야 핵심인재를 양성한다는 목적으로 미래 산업 중 소위 Big 3라 불리는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를 포함해 총 8개 분야를 선정했다.

 

이번 선정에 참여한 대학은 46개교이며, 충남권에서는 유일하게 선문대가 선정됐다. 

 

미래자동차 분야 컨소시엄에는 국민대를 주관대학으로 계명대, 대림대, 선문대, 아주대, 인하대, 충북대가 참여한다. 컨소시엄은 올해부터 102억 원을 지원받고 대학 간 공유 가능한 형태로 관련 분야의 교육과정을 개발하며, 전공이나 소속과 관계없이 희망하는 학생이 수준별로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사업기간은 2026년까지다. 

 

선문대는 이번 사업에 스마트자동차공학부를 비롯해 컴퓨터공학부, AI소프트웨어학과 등 9개 학과가 참여한다. 

 

사업단장인 최창하 교수(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선문대는 해외 대학에 스마트융합기술센터 사무소를 개소하고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교육과정을 수출하는 등 우수한 교육 시스템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창의융합전공을 신설, 산업체 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글로컬 융합형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