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폐업 전에는 '차임감액 청구' 폐업 이후에는 '계약해지'

법무부,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입법예고

신재환 기자 | 입력 : 2021/05/24 [14:57]

 

▲   ©뉴스파고

 

[뉴스파고=신재환 기자] 앞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집합금지조치 등을 당한 상가임차인이 폐업한 경우에 임대차계약의 해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법무부는 코로나19로 집합금지‧제한조치를 받고 폐업한 상가임차인에게 사정변경에 의한 해지권을 인정하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24일 입법예고했다.

 

이번 개정안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 소비지출이 위축되고 상가임차인의 소득이 급감하는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이미 폐업을 했거나 폐업을 고려할 정도로 어려움을 고소하는 상가임차인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폐업을 하더라도 계약 종료 시까지 임대료 지급 의무에서 벗어날 수 없어서 상가임차인의 생존권에 중대한 위협을 받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법무부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상 계약준수 원칙의 예외로서 법원으로부터 공평의 원칙 및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원론적으로 인정되던 사정변경에 의한 해지권이 코로나19로 인해 집합금지조치 등을 당한 상가임차인이 폐업한 경우에 적용된다는 점을 명확히 규정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상가임차인이 폐업에 이르기 전에는 차임 감액을 청구할 수 있고, 폐업에 이른 경우에는 임대차 계약에서 종국적으로 벗어날 수 있도록 하여 상가임차인의 차임 부담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정안은 40일 간의 입법예고 기간을 통해 관계 부처 및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조속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