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남경찰, 중국 전화금융사기단 총책 검거

방영호 기자 | 입력 : 2021/06/11 [12:45]

▲ 충남경찰서     ©뉴스파고

 

[뉴스파고=방영호 기자] 중국 연태에서 조선족과 공모해 전화금융사기단을 조직하고 콜센터 운영 자금 및 국내에서 피싱책을 모집해 제공한 전화금융사기단 총책이 검거구속됐다.

 

충남경찰청은 지난번 하위 조직원 14명을 순차적으로 검거해 구속한데 이어 국내에서 도피 생활을 하던 총책 A(47세,남)을 검거(구속)까지 검거해 구속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중국에서 범행 후 국내에 입국한 전화금융사기 조직원 전원을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조직은 중국 연태에서 ’17. 9.경 ∼ 19. 12.경까지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며, 피해자 75명으로부터 15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에 검거한 총책은 범행에 필요한 피해자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 사무실, 컴퓨터 등 콜센터 운영에 필요한 자금 및 피싱책 등 조직원을 모집해 제공하는 역할을 했으며,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모텔 등을 전전하며 수개월 동안 도피생활을 이어왔으나, 경찰의 통신수사 등 끈질긴 추적 끝에 서울 모처에 은신 중 검거됐다.

 

경찰은 검거된 피의자에 대해서는 사기는 물론 범죄단체조직 혐의까지 적용하여 엄정한 처분을 받게 할 예정이며, 이번에 검거한 총책 이외에 현재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또다른 조선족 총책 및 공범들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금융사기 유형이 진화하고 있다. 결제한 적 없는 ‘상품이 결제되었다’는 문자 메시지를 전송 후, 수사기관이나 금감원이라며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니 현금인출을 요구하는 경우, '대출을 해준다'며 신용등급향상, 대환대출 명목으로 선입금 계좌이체를 요구하는 경우 등 다양한 사유로 출처 불명의 앱 및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라고 지시하고 돈을 요구하는 경우에는 전화를 받는 즉시 전화를 끊거나 112에 신고하여 경찰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며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거듭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