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산시농산물종합가공센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통과

안재범 기자 | 입력 : 2021/06/14 [13:26]

▲ 아산시농산물종합가공센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 통과  © 뉴스파고

 

[뉴스파고=안재범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2017년부터 운영 중인 아산시농산물종합가공센터가 3년마다 연장 심사를 받아야 하는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통과해 오는 18일부터 3년 간 더욱 위생적이고 안전한 가공제품을 생산하게 됐다. 

 

아산시농산물종합가공센터는 농업인이 개별제조시설 투자 없이 생산한 농산물을 가공 상품화할 수 있는 농업인 가공창업 지원시설로, 2018년 과채주스, 물엿으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취득하고 농산물가공 기술이전, 시제품 개발, 가공상품 위탁생산, 창업보육 프로그램 업무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가공 장비는 스크류 착즙기, 진공 농축기 등 112종으로, 과채주스 8종(배, 사과, 아로니아, 포도, 토마토, 블루베리, 오디, 포도·아로니아), 조청 2종(쌀조청, 아로니아조청), 식용유지 3종(생들기름, 생들기름 꼬순맛, 참기름), 딸기잼, 과채가공품 3종(배말랭이, 아로니아분말, 쪽파후레이크), 벌꿀스틱 2종(아카시아꿀, 야생화꿀) 19개 품목을 생산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배도라지주스, 꾸지뽕주스, 아산맑은쌀가루 등 3품목 이상 추가할 계획이다. 

 

농산물종합가공센터에서 생산되는 모든 제품은 화학첨가제, 인공색소 등을 첨가하지 않고 만들어 건강한 지역 먹거리로 자리매김하며 로컬푸드 매장, 학교급식지원센터로 납품되고 직거래로 판매되고 있으며, 앞으로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지역축제와 연계한 직거래 판매 확대 및 온라인 홍보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가공제품 다양화, 특허 출원, 차별화된 가공 기술 및 품질 향상 연구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이번 HACCP 재인증 획득으로 더욱더 안전한 가공제품 생산 기반을 조성해 소비자 신뢰도 향상과 생산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방침이다. 

 

김정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아산시만의 차별화된 다양하고 안전한 품질 좋은 상품을 개발해 소비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건강한 지역 농산물 가공식품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가공센터 운영을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