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촛불집회 200만명의 외침 "조국수호 검찰개혁, 정치검찰 파면! 공수처 설치"

"이제 울지말자. 이벤엔 지키자" 윤석열 검란에 분노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9/09/28 [22:35]

▲     © 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파고=한광수 기자] "조국수호 검찰개혁", "정지검찰 파면! 공수처 설치"를 외치는 촛불시민이  당초 10만 명이던 주최측의 예상을 뛰어넘어 200만 명에 달했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 국민운동본부(이하 시민연대)는 28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 8차로, 서초역에서 교대역 앞도로를 가득 메운 가운데 '제7차 사법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     © 인터넷언론인연대


이날 검찰 개혁을 외치는 200만의 촛불 집회장 한 켠에는 2백여 명의 태극기부대가 '조국 구속'을 외치기도 했으나 나중에는 촛불시민의 기세에 눌려 경찰의 동움을 받아 현장을 벗어났다는 후문이다.

 

▲  노란색 부분이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시민, 적색 부분은 조국구속을 외치는 집회참가자  © 뉴스파고

 

시민연대는 이날 "최근 조국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전 검찰 특수부의 정치개입, 대통령인사권 침해, 조국가족과 주변 먼지털기식 압수수색, 피의사실유포로 인권침해 등으로 사법부의 일부 정치검찰로 인해 국론이 분열됐다."며, "인사청문회가 입법부에서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행정부 산하 법무부 외청 인 검찰이 개입해 입법부의 고유 권한을 침해했으며, 이로 인해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까지 심각하게 흔들어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     © 뉴스파고

 

▲     © 뉴스파고


그러면서 "이는 대검찰청 산하 서울중앙지검 내 특수부라는 특정 부서가 주도하고 있으며, 이런 행위는 우리의 현법정신을 훼손하고 침해하고 있는 것으로, 대한만국 헌정사에서 국회 인사청문회 전 대대적인 압수수색은 전무후무한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사법적폐청산 정책에 저항하기 위한 검찰 조직 내부의 정치검찰들의 조직적 이기주의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 인터넷언론인연대

 

시민연대는 또 "가족(배우자, 자녀)에 대한 인신공격성 검찰의 압수수색 소한조사, 언론을 통한 피의사실 유포 등은 검찰 스스로 자신들의 존립을 부정하는 행위까지 이뤄지고 있어 심각한 공직자 가족인권 침해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지금의 공직자 가족 신상 털어내기는 형식적 법집행이라는 제도를 악용해 공직자 가족 사생활까지 무너뜨리는 21세기 대한민국사회의 저급하고 수준 낮은 인권의식의 민낯을 드러내고 말았다."고 성토했다.

 

▲     © 인터넷언론인연대

 

▲     © 인터넷언론인연대

 

▲     ©인터넷언론인연대

▲     © 인터넷언론인연대

 

시민연대는 "지금의 사태를 주도하고 있는 정치검찰 특히 특수부는 이번 계기를 통해 철지히 혁파돼야 하며, 국민의 이름으로 반드시 단죄돼야 한다."며, "조국 가족의 인권 침해를 즉각 중단하라! 언론과 특정 정당에 피의사실을 유포한 정치검찰을 즉각 조사하라! 공수처 설치와 검찰청 특수부를 즉각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좌측에서 두번째 모자)    © 인터넷언론인연대

 

한편 발언대에 오른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배반하고 '검찰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혜량 2019/09/29 [09:12] 수정 | 삭제
  • 크~사진 고맙습니다. 이 사진을 보고 싶었어요~!
검찰개혁,조국수호,서초동촛불집회,윤석열,조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