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천안시 버스 비리 일파만파...전직 공무원 구속

구속 전까지 새누리당 모 천안시장 예비후보 캠프에서 활동

한광수 기자 | 입력 : 2014/04/11 [20:28]
▲     © 뉴스파고
천안시 버스보조금 비리와 관련한 검찰청의 칼날이 천안시 전현직 공무원에게로 향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도는 가운데, 전직 공무원이 구속되면서 버스회사 비리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최근 각 버스회사 전·현직 대표와 간부 등을 상대로 관련 공무원들에게 금품향응 공여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하면서, 검찰이 천안시 관련공무원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최근 천안시 전직 과장을 지냈던 공무원 H씨가 구속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천안시 과장을 지내다 퇴직한 이후 구속 바로 전까지도 천안시장 모 예비후보자 캠프에서 주요멤버로 활동 하던 H씨는 현직 시절 버스회사 보조금 비리에 연루돼 수 천만원을 수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대전지검 천안지청 형사 제2부(부장검사 김태우)는 지난 달 적자액을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보조금을 편취하고 회사자금을 횡령한 혐의(사기 및 횡령 등)로 보성여객, 건창여객, 삼안여객 등 3개 시내버스 회사 대표 3명과 전직 대표, 경영관리책임자 등 5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사기 등의 혐의로 지난 달 27일 구속한 바 있다.

한편 천안지청이 내 주 초  이와 관련한 브리핑을 할 것으로도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구속이 끝이 아니고 또 다른 고위 공무원에게로 향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고 있어 수사의 향뱡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